주간교훈 3주차

구체적인 목표가 있었던 1주였다.

그러나 그 목표를 달성하지는 못했다. 내 자신이 그것에 조금 속상하고 한심스럽기도 하다.

모든 것이 내 능력부족이란 것도 잘 알고 있다.

하지만 아직 나는 인턴이고 이런 실수 저런 실수들을 통해 몸소

회사생활과 내가 앞으로 해야할 것을 미리 배우는 것이 인턴이라고 생각한다.

다음 주에는 이번 주에 이루지 못했던 가젯과 대쉬보드등을 모두 할 수 있도록

노력하고 다른 일들도 병행하도록 해야겠다.

광고
이 글은 주간교훈 카테고리에 분류되었습니다. 고유주소 북마크.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 photo

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